고객센터

customer center

070.8868.6303

자유로운영화평

이런 사랑도 한번?-Her(그녀)

사랑은 보고만질수없는 외로움이 보고만지고 싶어하는 욕망으로 인간의 몸을 만들었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렇죠,사랑을 하면 스퀸쉽도 하고 싶고 더나아가 신체적인 관계를 맺고 싶어합니다.

그러나,그걸 깬 사랑이 있죠.바로 영화 Her(그녀)입니다.

편지 대필작가이자 사랑하는 아내와 별거중인 주인고 시어도어는 아내가 곁에 없어서 심적으로 공허한 날들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외로움을 달래려 인공지능 운영체계를 사게됩니다.

그 기계는 인공지능이라 생각하고 말을합니다.그리고 자기스스로 1초도 안되서 이름을 짓죠,사만다로.

그둘은 정말 행복하고 재미있는시간을 보내고 그과정에서 시어도어는 따뜻하고 내말잘들어주고 항상 내곁에있는

사만다에게 사랑을 하게 됩니다.

사만다 역시 시어도어를 좋아하게 되죠,그러나 이윽고 깊은고민에 빠집니다.

아무리 인공지능이지만........사람에게 사랑이란걸 느끼는 것은 기계가 할수있는 범주를 넘어선 인간과 같은 감정을

갖게된것이죠.

누군가를 정말로 사랑하는것은 상대에게 바라는것 없이 상대의 어떤면이 좋아서 사랑하는것이 아닌 그냥 아무이유없이

좋은것..곁에 있기만 해도 좋은것,말만 들어도 좋은것,자신을 봐주거나 웃기만해도 좋은것이 사랑하는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영화에서의 사랑은 사랑의 본질을 극단적으로 대상을 육신없는 기계로 잘 표현했습니다.

솔직히 영화를 볼때 진짜로 기계를 사랑하는 것이 맞나 싶었습니다.그냥 "새 기계샀는데 이거 참 신기해"이런 식으로

보였습니다.그러나 영화 후반부에 사만다가 갑자기 사라집니다.(기계가 안켜지는 겁니다.)그리고 시어도어는

사만다를 들고 뛰쳐나갑니다,뛰다가 사만다를 떨어뜨리고 맙니다.그리고 헐레벌떡 주울려고 옵니다.

이 장면을 보고 시어도어는 정말 사만다가 기계인거 상관없이 사랑하고 있구나라는 느낌이 오더군요,마치 죽어가는 애인이나

부인을 들쳐업고 가는듯한 인상을 주었습니다.

한번쯤은 사랑해보셨을 겁니다,저 사람은 얼굴이 이뻐서 좋고 재는 유식하것 같아서 좋고....대부분은 이런식으로

좋아할껍니다.

이제는 시어도어같이 한번 내주변에 같이 있기만해도 좋고 아무런 이유없이 좋은 친구나 사람들을 찾아보시길바랍니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하석우

등록일2014-06-11

조회수30,642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