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customer center

070.8868.6303

영화평론지

신인평론상_시상평_이현경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영평상 신인평론상 시상평
영화매체에 대한 섬세한 이해와 호소력 있는 문장

이현경(영화평론가)

 

 

올해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신인평론상 응모작 편수는 작년 두 배가 넘었다. 영화 산업 전체의 규모와 영화에 대한 대중적인 관심에 비하면 비평이 설 자리는 현실적으로 협소한 게 사실이다. 이런 사정들을 생각할 때 올해 응모작이 늘어났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그렇지만 한편으로는 특정한 인문학적 이론에 영화를 꿰어 맞추는 글들이 많아 아쉬움을 남겼다. 이론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느낄 수 있고 영화를 보는 틀도 참신한 몇 편의 글들은 심사위원들을 끝까지 고민하게 만들었다. 이런 학문적 배경이 있다면 앞으로 좋은 비평가가 될 수 있겠다 싶었지만 심사위원들은 원칙대로 응모작만을 보고 당선작을 고르기로 했다. 그렇게 선택한 손시내의 글은 자신의 언어로 영화에 대한 자기 생각을 표현했고 무엇보다 영화라는 매체를 이해하려는 노력이 돋보였다.

손시내는 장평으로는 “실화는 사연이 아니다-<카포티>, <머니볼>, <폭스캐처>의 베넷 밀러 작가론”을 단평으로는 <동주> 작품 비평을 보내왔다. 카메라 앵글, 숏 사이즈, 몽타주 등 영화언어로 영화를 분석하는 부분이 겉돌지 않고 영화의 핵심적 주제와 밀접하게 연결되어 가독성이 좋았다. 장평에서는 일반적인 상업영화와 달리 억지로 서사를 봉합하지 않고 잉여를 남기는 베넷 밀러 감독의 특징과 장점을 명확하게 잘 설명하고 있다. 형상과 배열이라는 영화의 물질적 속성을 묘파한 것처럼 보이는 베넷 밀러 감독은 실화를 소재로 세 편의 영화를 만들었지만 진실을 밝히는 방식대신 아무리 맞추어도 완성되지 않는 퍼즐을 끌어 모아 관객의 눈앞에 펼쳐 놓는다. 손시내는 세 편의 영화에 등장하는 절제된 플래시백과 열린 결말을 한 편씩 설명하는 동시에 세 영화의 공통된 지점, 일관된 감독의 태도를 짚어낸다.

손시내는 영화 속 인물들이 갖고 있는 섬세한 심리을 파악하고, 이를 연기하는 배우의 움직임 하나하나 놓치지 않는다. 영화에 대한 애정과 베넷 밀러 감독의 작품을 진정으로 이해하려는 집중력이 합쳐진 결과로 보인다. 부적절해 보이는 개념이나 매끄럽지 못한 표현 때문에 거슬리는 문장도 몇 군데 있었으나 글 전체의 흡인력은 작은 단점을 메우기에 충분했다. 단평으로 선택한 작품 <동주>도 실존인물을 소재로 한 영화여서 장평을 보는 시각과 전체적으로 일맥상통했다. 실체적 진실이나 세상에 대한 빠른 답을 내놓지 못하는 영화에 담긴 윤리적인 태도를 읽어 내려는 접근방식이 호소력 있었다. 새로이 배출되는 손시내 평론가의 첫 발걸음에 박수를 친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7-02-24

조회수7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