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customer center

070.8868.6303

<영화는 영화다>, 영평상 3관왕 석권!

08.jpg


한국영화의 대안, 충무로의 새로운 힘, 한국영화의 새로운 장! 아낌없는 찬사를 받고있는, 2008년 하반기를 주목시킨 단 한편의 영화 <영화는 영화다>! 소지섭, 강지환의 스타 캐스팅과 저예산의 26회차 촬영,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판정 등으로 화제를 이끌어오던 영화는 9월 11일 개봉 이후, 현재 박스오피스 137만(10월 22일 기준)을 달성, 관계자들을 놀라게 한데 이어 2008년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수여하는 제28회 영평상 남우연기상(소지섭), 신인남우상(강지환), 그리고 신인감독상(장훈)까지! 3관왕을 석권하며 그 저력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있다.

2008년이 발견한 신인감독 장훈!

<영화는 영화다>는 신인감독 장훈의 역량이 고스란히 담긴 데뷔작이다. 도제시스템이 사라진 충무로에서 유학파 출신이거나 영화 연출을 공부했던 감독들의 데뷔와 달리 장훈 감독은 대학 재학시절 인연을 맺게 된 김기덕 감독의 <사마리아>의 연출부를 시작으로 촬영 현장에서 영화공부를 시작, 김기덕 감독 아래에서 6년간의 연출부와 조감독을 거친 보기 드문 케이스이다.

그가 처음으로 선택한 작품은 누구보다 뚜렷한 영화세계를 가진 스승 김기덕 감독의 각본. 신인의 데뷔작으로는 양날의 검일 수 있는 시나리오를 1년 반의 시간을 들여 각색, 조금 더 대중적인 감각과 화법으로 자신만의 영화세계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은 그는, 130만 관객돌파라는 관객의 호응과 주목할 만한 신인 감독의 탄생이라는 평단의 관심까지 이끌어내며 올해의 발견으로서의 저력을 과시했다.

두 번째 작품이 기대된다 _ 이동진(이동진 닷컴), 충무로의 미래를 기대해 볼만하다 _ 최재욱(스포츠 칸), 웰메이드 데뷔작 _ 유순호(메트로), 영화를 끝까지 끌고가는 예사롭지 않은 힘 _ 조경이(오센), 주목할 만한 낯선 이름 _ 박혜은(스크린) , 신인감독 장훈의 이름은 충분히 기억해 둘만하다_주성철(씨네 21) 등 침체에 빠진 한국영화 시장의 희망으로, 반가운 대안으로 부각되며 내실있는 데뷔를 한 그의 행보가 주목된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1-04-02

조회수6,951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