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customer center

070.8868.6303

[최재훈][추천 재개봉작]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떠나보내 지키는 성숙한 사랑

 

무뚝뚝하지만 나쁘지 않은 남편, 살갑지 않지만 문제없는 자식들. 딱히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여인은 늘 외롭다. 툭 건드리면 부서져버릴 것 같은 신경병의 끝, 이뤄질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숨을 쉴 수 있다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된 여인에게 남자는 구원이었다. 로버트 제임스 월러의 동명소설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를 원작으로 평범한 가정주부가 낯선 남자와 보낸 4일간의 뜨겁고 애타는 이야기를 그렸다. 자칫 불륜을 미화할 수도 있는 아슬아슬한 주제 속에서도,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은 그들의 감정을 미화하거나 편들기 보다는, 프란체스카라는 한 여인이 겪는 골 깊은 권태와 우울 속에 찾아든 생명력에 집중한다.

중년 여인의 일탈처럼 보일 수도 있는 이야기를 세기의 로맨스 명작으로 끌어올린 데는 메릴 스트립의 역할이 크다. 흡사 낮은 한숨조차 이야기를 건네는 것 같은 그녀는 권태에 빠진 여인에서, 사랑에 빠진 여인의 아름다움까지 하나의 캐릭터에 오롯이 담아낸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은 공기처럼 가벼워 공허할 수도 있는 여인의 외로움과 낯선 끌림 사이에 프란체스카라는 한 여인이 선택한 성숙한 사랑의 의미를 골 깊게 새겨둔다. 달아나는 것으로 사랑을 지키기 보다는, 남는 것으로 사랑을 지키는 프란체스카의 선택은 성숙한 사랑의 의미를 오래오래 되짚게 만든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와 이봄씨어터가 함께 기획한 <제1회 이봄영화제> 선정작으로 3월, 단 한 차례 상영 예정이다.

 

재개봉일 : 2018년 3월 20일(화) 오후 7시

장소 : 이봄씨어터 (신사역 가로수길)

 

글: 최재훈

영화평론가. 제37회 영평상 신인평론상 최우수상 수상. 현재 서울문화재단에서 근무하며 객석, 미르 등 각종 매체에 영화평론과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 글 출처: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 르몽드 시네마 크리티크

http://www.ilemonde.com/news/articleList.html?sc_sub_section_code=S2N40&view_type=sm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서성희

등록일2018-05-08

조회수65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번호제목등록자등록일조회수
292[남유랑의 시네마 크리티크] ― 정주와 여행, 그 어느 편도 될 수 없는 <소공녀>의 존재양식, 그리고 우리의 실존에 대한 물음.

서성희

2018.10.092
291 [서성희의 시네마 크리티크] 짝사랑 열병을 앓는 이태경의 얼굴 <제 팬티를 드릴게요>

서성희

2018.10.092
290[정동섭의 시네마 크리티크] <월터 교수의 마지막 강의> ― 비루한 세상에 맞선 철학

서성희

2018.10.092
289[장석용의 시네마 크리티크]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의 <산책하는 침략자, Before We Vanish> - 외계인의 지구침략을 가정한 언어공포물

서성희

2018.10.092
288[이수향의 시네마 크리티크] 만들어진 가족과 도둑맞은 가족-영화 <어느 가족>

서성희

2018.10.093
287[서곡숙의 시네마 크리티크] <비포 선라이즈> ― 관계에 대한 성찰의 여정과 사랑의 서막

서성희

2018.10.094
286[최재훈의 시네마 크리티크] 가면의 쌩얼 - <프랭크>

서성희

2018.10.091
285[이호의 시네마 크리티크] 백범을 만드는 힘과 배치들 ― 영화 <대장 김창수>

서성희

2018.10.091
284[안숭범의 시네마 크리티크] 차이의 효과, 혹은 홍상수의 여자: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클레어의 카메라>

서성희

2018.10.091
283[정재형의 시네마 크리티크] 무의미의 의미, 실존적 부도덕 인간의 부활 - 요르고스 란디모스 감독 <킬링 디어>

서성희

2018.10.091